자유게시판

  • 사이트 :
  • 작성일시 : 2016-12-22 18:39:19

조선 실학자 안정복 [安鼎福, 1712 ~ 1791] 이 생각 하는 예수쟁이


선 실학자 안정복 [安鼎福, 1712 ~ 1791]

서학과 역학은 물론 불교, 노장사상, 무속 등 온갖 분야를 두루 공부했는데 
서양종교는 사람을 속이는 혹세무민 사기사상이라고 평가.


1. 사람의 육체를 죄악의 근원으로 보아 원수로 간주한다. 그러나 자기 몸은 부모로부터 받은 것이므로 그것은 부모를 원수로 여기는 것이다. 이것은 모든 도덕의 근본인 효를 모독하는 것이다. 또한 동신(童身)을 귀하게 여기는 교리도 부부와 인륜과 음양의 근본원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2. 조상의 제사에 대한 거부도 효의 원리를 거부하는 것이다. 효는 인간과 천지가 소통하는 근본원리다. 서양 종교는 하늘의 참된 가르침이 될 수 없으며, 도덕규범이 타락한 것일 뿐이다.

3. 원수를 사랑하라는 이야기는 묵자의 겸애설보다 더 과격한, 현실성없는 이야기다.

4. 천국과 지옥과 영혼불멸 등 불확실한 것들을 교리의 중심으로 삼아서 비합리적이다. 살아있을 때의 일도 다 알지 못하는데, 어찌 죽은 후의 일을 알 수 있겠는가? 일상적 관심을 벗어나 초월적 환상에 빠지는 것은 비합리적이다.

5. 인간을 윤리적으로 만들기 위하여 마귀의 기만과 유혹을 주의하라고 말하는데, 인간이 본 적도 없는 마귀에 대한 언급은 오히려 인간의 도덕적 노력을 소홀하게 만들며 현세의 선악에 대한 책임을 경시하도록 할 뿐이다.

6. 창조설 역시 비합리적이다. 천지는 음과 양의 두 기운이 혼합되어 이루어지는 개벽의 세계이므로 인격체로서의 조물주가 끼어들 여지가 전혀 없다.

7. 신이 인간의 모습을 갖추었다는 주장도 틀렸다. 신은 우주를 구성하는 도덕적, 합리적 원리들의 다른 이름일 뿐이다.

8. 내세를 강조하기 때문에 반사회적이다. 인간이 전력을 기울여야 할 일은 현세에서의 선행이다. 신과 영혼의 구원을 주위사람에 대한 의무보다 상위에 둠으로써 인간공동체의 근본적 중요성을 거부하게 된다.

9. 예수가 아담의 자손인 이상, 예수는 인간일 뿐이며 신이 될 수는 없다.

10. 아담과 이브의 원죄도 신의 모함일 뿐이다. 아담과 이브가 죄악에 빠지지 않도록 사전에 잘 가르쳤어야지, 어떻게 죄악에 빠지도록 유도해 놓고 그들에게 그토록 가혹한 벌을 내리는가? 그것은 어진 스승의 태도일 수 없다. 그리고 오늘날의 가난과 질병과 죽음 등을 겪는 것이 아담과 이브의 원죄 때문이라고 가르치는 것은 매우 가소로운 논리적 모순이다.

11. 사람이 선을 행해야 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너무도 마땅한 도리일 뿐이다. 그러한 사회적 선을 행하는 윤리적 바탕이 사람의 본성에 들어있다. 왜 인간이 처벌의 두려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또한 죽은 후에 보상을 받기 위해서 행동해야 하는가? 이는 현세의 고뇌에서 해탈하기 위해 인간으로서의 당연한 사회적 의무를 저버리는 일이며, 근원적으로 이기적이다. 인간이 구원을 바라는 이기심으로써는 도저히 바른 세상의 도덕적 토대를 이룰 수 없다.

12. 세례, 죄의 고백, 공개적 기도 등은 불교제식과 비슷하다. 이는 그저 불교나 미륵불 신앙의 아류에 불과하다

이슈인 - 조선 실학자가 생각하는 예수쟁이, http://issuein.com/?mid=index&page=5&document_srl=5494132


원본글 :



No 제목 작성일시 조회수
89 [리갈하이] 코이케 에이코 (드라마:사와치 키미에 )   2019-03-29 23:27:41 1157
88 Zmodo CCTV 4ch nvr   2017-03-21 12:13:00 4992
87 [신발] 패브릭 남성 플라이어 러너 블랙 UK8   2017-01-18 15:19:54 5397
86 [신발] 리복 AR0597 공유 퓨라 라이트 클린   2017-01-18 15:15:15 5208
84 조선 실학자 안정복 [安鼎福, 1712 ~ 1791] 이 생각 하는 예수쟁이   2016-12-22 18:39:19 6006
83 [애니] 에스카 플로네   2008-04-10 09:16:10 2644
82 [애니] 파프리카   2008-04-12 05:30:23 2561
81 보이저호   2008-04-12 05:48:45 2714
80 서유진님 입니다…   2008-05-22 07:46:10 2608
79 오래간만에 다대포   2008-06-04 07:40:13 2614
78 화내는 방법   2008-07-16 01:02:08 2623
77 사슴 -노천명-   2008-07-16 01:02:35 2567
76 뽀샵질 리니지2   2008-07-16 01:07:01 2605
75 보쿠라노 (우리들의) 부제: 지어스   2008-10-17 13:37:53 2664
74 다대포 에서 찍은 노을   2008-11-11 04:11:22 2228
73 미디엄[Medium] (고스트 앤 크라임) Alison Dubois   2010-01-06 07:33:31 2249
72 NCIS 지바 다비드 (Cote de Pablo)   2010-01-14 05:52:47 3125
71 실러캔스(coelacanths)   2010-01-18 02:08:18 2317
70 신조협려[소용녀] 반영자(潘迎紫, Pan Yingzi)   2010-01-25 09:19:11 3354
69 동쪽의에덴 [The King of Eden][東のエデン] -휴대폰-   2010-03-30 15:08:11 2882